2015.05.01



에드미럴티 역에서 피크트램을 타러갈 수 있다는 정보에

지하철을 타고 에드미럴티 역으로 갔지만

한참을 걸었다.

정말 한참을 헤맷다.








그리고 겨우 찾아 피크트램타러 가는 길

이건 뭔가.. 차들이 왜 저렇게 있을까....

생각하다.......











겨우 피크트램을 타는 곳을 찾았지만

정말... 사람이 많았다.











정말 이정도로 많을 줄 몰랐다.

왼쪽이 트램타는 곳인데 오른쪽 언덕 위까지 줄을 서있었다.\

사람이 진자 어마어마 하게 많았다.

지금 줄을 섰다간 해 질때쯤에야 트램을 탈 수 있을 것만 같아서 과감히 포기 하였다.












습하고 더운 날씨에 길을 헤맷던지라

몸도 식힐 겸 visitor center에 들어가 보았다.












트램을 못탔지만 기념이라도 할 겸해서 들어갔는데

귀여운 물건들이 몇개 있었다.

그 중 귀여운 요요가 있었다.













기념선물로 하나 사줬더니 엄청 좋아하면서 

하루종일 요요를 가지고 놀았다.












우리가 타지 못했던 트램이 

올라가는 것만이라도 보고자 하였다.











빅토리아 피크에 가지 않아 

시간이 많이 남아 유유히 내려오면서

성당이 있어 들어가 보았다.
























사람도 많이 없었고, 평화로운 느낌의 성당이었다.













오늘의 특이한 점은 쇼핑센터 근처나 구름 다리같은 곳에 사람들이 앉아 있거나 누워 있었다.

노숙자 분들인가 생각하기엔 너무 많은 숫자라 참 신기한 생각이 들었는데.

찾아보니 필리핀이나 대만에서 온 홍콩의 가정부들이라 하였다,

휴일이 되면 집을 비워 줘야 하니 가정부들이 삼삼오오 짝을 지어 거리에 나와 있다고 한다.

심지어 저들 중 대부분은 고학력자도 많다고 하는데

참.... 신기한 광경이었다.













명품 매장 쇼윈도를 거울삼아 춤연습 하는 아가씨들도 있었다.

춤실력이 완전 초보는 아닌것 같았고,

대회에 나가는 연습을 하는 것인가 싶기도 하고,,,,,

뭐 흥겨웠다 ~












저들이 앉아 쉬는 곳은 엄청나게 큰 쇼핑몰들과 명품매장이 있는 곳이 집중해 있는 랜드마크였다.












걷다보니 I.T도 보여 구경하러 들어가 보았다.

갑자기 예상치 못한 시간이 남다보니 엄청 걸었던 것 같다.











리빙페어에서 봤던 알마니 플라워

한국에서 볼 때는 진짠가 긴가민가 했었는데

진짜 매장이 있을 줄 몰랐다.











저녁을 뭘 먹을까 고민하다

눈앞에 고디바가 보였다.












간단하게 고비바 아이스크림을 먹고

공항가서 체크인하고 맘편히 밥을 먹기로 하였다.












낮에 호홍키에서 먹었던 완탕면이 생각나 완탕면을 시켰는데...

정말 호홍키는 맛있는 집이었다.

공항 완탕면을 먹는 데 다시 하이산 플레이스로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호홍키에서 옆테이블에서 시켜먹던게 맛있어 보여서 시켜봤는데

정말 느끼한.... 빵같은 질감의......

내입맛에 별로 였다....












그리고 이틀동안 먹지 못했던 밥을 먹자며 시켰던 밥은 

꽤 괜찮았다.










동전처리용 자일리톨

동전은 싹싹끍어 쓰고 하나도 남기지 않고 돌아왔다.


이번 홍콩 여행은 정말 짧아 아쉬운 여행이었다.

쇼핑기간에 한번 더 오고싶다는 생각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갔다.












  1. 2015.05.23 01:16

    비밀댓글입니다

  2. luv 2015.05.23 01:17 신고

    사진들 색감이 너무 이쁘고 선명해요~:) 혹시 어떤 카메라,렌즈 사용하시는지 물어봐도 될까요? 따로 보정도 하시나요?

    • youuung 2015.05.23 19:35 신고

      카메라는 캐논 60d를 쓰구요 ~ 렌즈는 그냥 번들렌즈로 찍었어요. 사진도 보정하고 리사징해서 올리고 있습니다 ~

  3. 까 망 이 2015.08.27 10:56 신고

    완탕면도 먹어보고 싶네요. 점심때 되서 그런지 배고파 질라고 하네요. 홍콩은 정말 맛난것들이 많은거 같아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4. 까 망 이 2015.08.27 10:57 신고

    완탕면도 먹어보고 싶네요. 점심때 되서 그런지 배고파 질라고 하네요. 홍콩은 정말 맛난것들이 많은거 같아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015.05.01










IFC몰을 통해서 센트럴 역으로 향했다.

얼리체크인을 하기 위해











엘리체크인을 하기 위해 내려갔지만

우리가 티몬에서 샀던 티켓이 단체 티켓이라는 것을 그제서야 알았고,

단체티켓은 얼리체크인이 안된다는 것도 알았다.

미리 알았다면 숙소에 맞겨 놓았을 텐데...

결국, 역안에 있는 유료 보관소에 맡겼다.

다음부터는 단체티켓인지의 여부를 잘 알야겠다는 교훈을 얻었다.










전날 가이드북에서 찾아 놨던 맛집을 가기 위해 

버스를 타고 하이산 플레이스로 왔다.











귀여운 가방들이 매달려 있었다.

어린 동생들이 있다면 하나 샀을 것 같은데.

나에게는 어린 동생이 없기에 패스 ~











하이산 플레이스












완탕면 맛집이라는 "호홍키"












사실 완탕면이 뭔지 모르고 왔었기 때문에

큰 기대 없이 대기번호를 받고 조금 있으니 들어가게 되었다.












뭔가 예식장 같은 느낌의 인테리어였다.
























새우 완탕면











메뉴판 젤 위에 있던 완탕면

완탕면을 처음 먹어보는 것이기에 호홍키가 특히 맛있는 건지 비교할 순 없었지만

자꾸 먹게 되는 그런 맛이었다.

육수가 굉장히 시원하면서 진했다.











쫀듯쫀듯한 쉬림프 딤섬

역시 맛있었다.












계산대 옆에 신을 모시는 듯한 방이 있었다.












깔끔한 쇼핑몰이었다.

내려가는길에 밑에층 식장에서 불이나서 비상 사이렌이 울렸다.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했지만 왠지 불안해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갔다

사람들이 대피하는 듯 하지 않는듯 하면서 서서히 내려가기에 따라 내려가고 있으니

사이렌이 멈췄다.

정말 간이 콩알만해져서... 얼른 일층으로 내려왔다.












일층에 있는 어벤져스 프로모션 동상들을 보며 사진 좀 찍고...




































홍콩의 건물들의 특징 중 하나는 앞뒤가 너무 다른 느낌을 내고 있다는 점이었다.

앞에는 각종 럭셔리 함과 모던함을 내는 모습을 하고 있지만 조금만 틀어보면

정말 허름한 모습을 한 건물의 모습이 보였다.

습도가 높아 건물의 곰팡이가 많아 그런지 한층 대조해 보였다.











빨래감들이 널려 있으니 사람사는 느낌도 나고

좋았다.
























2015.05.01


두번째날이자 마지막날

홍콩의 밤을 하루 밖에 보지 못해 아쉽지만

또오겠다는 다짐과 함께 오늘을 즐기기로 했다.





















센트럴로 가기 전에 스타거리를 한번 걸었다.

어제저녁에 너무 피곤해서 스타의 거리 야경을 포기했었는데

낮게 와보니 밤에 오지 않을 것을 후회하게 되었다.











누구나 아는 그런 배우들은 접근하기가 너무 힘들어

누군지 모르는 스타이지만 느낌만 살려서 한번 찍어보고










스타의 거리 입구에서 익숙한 냄새가 난다 했더니

버! 터! 오! 징! 어!

심지어 장사도 잘되서 

엄청 신기했다.

스타의거리 끝과 끝에 위치하고 있었다.











이소룡 ~~~~











비올 것 같은 우중충한 날씨지만

뷰가 나름 괜찮았다.











가까이서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찍지 못해

우리방식의 인증샷을 남겼다.












스타거리 마지막에 있는 스타벅스

나가려는데 소나기가 와서 잠깐 쉬었다가 움직였다.



























스타페리 선착장으로 가는길























우중충한 날씨의 센트럴

그래도 좋았다.
















2014.04.30



홍콩은 역시 야경이 짱이다.


























































































더 원 건물로 가는 길에 보이는 이슬람 사원











못 볼줄 알았던 레이저 쇼를

레스토랑에서 보았다.











비올 줄 알고 실내로 예약 했다고 한다.

하지만 비가 오지 않아 약간은 아쉬운 자리가 되었다.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새콤달콤한게 꽤 맛있었다.











돼지고기 요리였던 것 같은데...

사실 홍콩에서는 고기에서 나는 특유의 향신료 향이 입에 안맞았다.

설마설마 하고 시켰는데

이것 또한 맛이 없었다.











정말 맛있었던 새우요리

약간 마늘도 들어간 것 같았고, 적절한 양념도 배여 있어

정말 맛있는 요리였다.






















이것도 고기가 들어있어 패스.....












이건 정말 신기했는데

정말 짰다.

결국 저 조그만 음식도 다 못 먹고 나왔다.

그냥 소금 덩어리!!!










타파그리아는 전망은 정말 좋았다.

하지만 요리는 새우요리 빼고는 전부 실패 !!


그리고 일인당 350 달러씩은 기본으로 시켜야 하는 정말 비싼 곳이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마트에 들러 물을 사려고 하는 데 헛개차가 보였다.

떡하니 한글로 있으니

신기하기도 하고 반갑기고 하였다.

한국어과 똑같은 물품을 몇가지 더 찾기도 하였다.








  1. lainy 2015.05.24 20:10 신고

    중간에 저거 분홍색? 음료 맛있어보이네요
    홍콩은 5감이 즐거운 도시라고 생각합니다

  2. lainy 2015.05.24 20:10 신고

    중간에 저거 분홍색? 음료 맛있어보이네요
    홍콩은 5감이 즐거운 도시라고 생각합니다








2014.04.30











페리 선착장에서 IFC몰과 연결된 통로로 지나가는 길에

관람차가 보인다.











구름다리 지나가는 곳에서 애플이 보인다.

새로운 맥북이 나와서 인지 원래 그런건지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노동절에 갔을 때는 사람이 두배로 많아서 들어갈 엄두도 못냈었다.











Welcome to IFC mall











새로 나온 맥북 !! 두둥 !!!

뭔가... 애플에서 신제품을 발표하면

우리나라에 들어오기 전에 보게 되는 것 같다...

저번 시드니에서도 그렇고

두번의 우연이 참 신기하다 싶었다.












그 비싸다는 애플WATCH




























정말 큰 IFC몰












몰스킨 매장이 따로 있는게 신기했다.

핫트랙스에서 자주 봤었는데,...












IFC몰에서 나와서 보이는 

현대적인 건물들 사이에 굉장히 중국 스러운 건물이 보인다.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

IFC 몰에서 연결된 통로로 나오다 보면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가 보인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길에 주변으로 보이는 골목들이 참 느낌이 좋았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다 올라가도 별게 없다는 말에 중도 포기를 할까 하다가

결국 끝까지 올라왔다.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의 정상에는

부자동네일 것 같은 고층 빌딩들이 보였다.













차근차근 구석구석 걸어서 내려왔다.






















걷다보니 주변에 만모사원이 있었는데

6시 이후로는 문을 닫는 곳이었다.










아쉬워하며 밖에서만 구경하였다.












레스토랑의 용도는 잘 모르겠지만

입구에 엄청 큰 곰돌이 인형이 누워 있었다.

너무 귀여워....












정말 힘이 쎈 나무들이다.












합정 쯤에 있을 법한 자그마한 레스토랑도 있다 ~




























가이드북에서 봤던 곳이라 한번 들어가 보았다.

아기자기한 소품들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에스컬레이터 올라가다가 찜해두었던 시장골목






















조금 헤매다가 찾아 온 타이청 베이커리











한국에서 먹는 에그타르트와 약간 다른 식감이 났다

계란이 많이 반숙이었나?

여튼 맛있긴 했는데 더 먹고 싶다는 생각은 안들었다.


그러고 다시 침사추이로 돌아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