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피역광장에 있는 까페 mbar

디자인과 학생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 그랬다.

들어서자마자 느껴지는 분위기도 조용하면서 다들 작업하는 분위기였다.

와이파이는 무료와 유료가 있는데

간단하게 서핑하면서 작업하기에는 무료와이파이도 쓸만하다



까페에는 전체적으로 수많은 그래픽들이 그려져 있는데

약간 펑키한 분위기다.



메뉴판이 전자 메뉴판이다.



낮에는 주로 커피를 팔고 저녁에는 술을 팔기 때문에 많은 종류의 술들이 진열되어 있다.

헬싱키의 대부분의 카페가 커피와 술을 함께 파는 형식이다.



이야기도 하면서 조용히 작업하는 분위기다.

디자인계열이 많아서 인지 사과밭이다.



카페의 한쪽에 사용할 수 있는 imac이 놓여있다.

아이러니한건 윈도우가 켜져있다는거 -



내가 앉은 자리에서 보이는 벽면에 걸려있던 펑키한 그림들

계속 걸려있는건지 일시적인 건지는 모르겠다.



카페라떼 3.5유로 50센트를 더 내면 투샷도 가능하다.


와이파이도 잘되고 조용해서 좋았던 까페

위치도 중앙역쪽에 있어서 조용히 작업하기 좋은카페이다.





'해외 > 헬싱키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싱키카페: mbar  (4) 2012.05.10
:헬싱키카페: Cafe Ursula  (0) 2012.05.08
:헬싱키카페: Cafe Torpanranta  (2) 2012.04.10
:헬싱키식당: Bravuria  (4) 2012.03.18
:헬싱키카페: Cafe Angel  (0) 2012.03.12
:헬싱키카페: Sarjakuva Keskus  (0) 2012.03.04
  1. JC 2012.10.02 00:50 신고

    안녕하세요... 먼저 대단히 유용한 정보해 감사함을 표합니다.
    제가 헬싱키에서 2달간 회사 교육을 왔는데요...
    님의 블로그를 유용하게 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지금 도 mbar 임...
    다름이 아니라 저는 회사서 교육을 온거라 금요일 오후부터 일요일 까지만 이주변 나라를 여행 할 수가 있는데요..
    그래서 스톡홀롬은 금요일 밤에가서 토요일 아침에 스톡홀롬 도착, 토요일 저녁에 스톡홀롬을 떠나 일요일 아침에 헬싱키에 올예정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님의 경험상 오슬로? 와 송네피오르를 다녀올 수 있을까요,,,?

    • youuung 2012.10.03 23:06 신고

      스톡홀음은 스웨덴 이구요 ~
      오슬로와 송네 피오르드를 보려면 노르웨이로 가면 되시는데
      송네 피오르드는 아침에 도착해서 저녁에 돌아오시는건 무리시구요.
      빡빡하게라도 1박2일은 잡으셔야 할 것 같아요
      오슬로에서 아침여덜시쯤 출발하면 송네피오르드보고 베르겐에는 저녁늦게 도착하거든요.
      만약에 베르겐에서 야간열차타고 바로 오슬로 와도 아침 여섯시 반쯤 되는데 야간열차가 또 장난아니게 피곤하거든요...
      송네 피오르드만 본다 쳐도 하루는 넘게 잡아야 할 것 같아요

  2. JC 2012.10.04 16:40 신고

    대단히 감사합니다 ^^

  3. lainy 2015.07.06 23:31 신고

    헬싱키 여행 다녀오셨네요
    헬싱키는 맨날 핀에어 타면서 반타공항으로만 살짝..
    가끔 와서 여행기 보고갈게요 ㅎㅎ


CAFE URSULA

헬싱키에서 지내면서 가장 자주갔던 카페 우슐라 -
카모메 식당에 나오는 바다 보이는 카페
내가 우슐라를 자주가는 이유는
1. 와이파이가 잘터진다.
2. 콘센트있는 자리가 많다
3. 전망이 좋다
4. 매일 PM10시까지 문을 연다.
5. 그래서 하루종일 노트북 들고가서 놀기 좋다.

하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늘 북적대고 시끄럽다.

그리고 카페에 계시는 분들의 연령대가 조금 높다.


여튼 나름 모든걸 갖추고 있는 우슐라 

중앙역에서 3T tram을 타고 가다가 kaivopuisto 역에서 내려

Kaivopuisto공원을 가로질러 걸어가면 보이는 우슐라



해변가에 위치한 우슐라의 전경이 보인다.



실내에 들어오면  항상 사람들이 북적북적한데

신기하게 자리가 없었던 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같다



다양한 샌드위치와, 베리들이 올라간 케익을 파는데

그다지 맛있는지는 모르겠다.



시나몬빵도 파는데 약간 작으면서 비싼 편이긴 한데. 맛은 별로다



즐겨먹는 카페오레 화분같은 곳에 커피를 준다.

마떼차도 가끔 먹는데 티 종류는 리필을 해먹을 수 있어서 오래 있을 때 좋은 것 같다.







'해외 > 헬싱키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싱키카페: mbar  (4) 2012.05.10
:헬싱키카페: Cafe Ursula  (0) 2012.05.08
:헬싱키카페: Cafe Torpanranta  (2) 2012.04.10
:헬싱키식당: Bravuria  (4) 2012.03.18
:헬싱키카페: Cafe Angel  (0) 2012.03.12
:헬싱키카페: Sarjakuva Keskus  (0) 2012.03.04



부활절의 마지막날인 오늘

헬싱키의 날씨가 정말 좋아 밖으로 나왔다.

예전에 친구가 바다보이는 카페가 있다며 말해줬던 곳이 생각나 가게 되었다.

헬싱키중앙역에서 북쪽방향 Tram4번을 타고 종점에 내리면 된다.

종점이라 해도 4번트램은 돌아서 다시 중앙역으로 가기때문에 5분뒤에 다시 출발한다 ㅎ



카폐의 입구엔 핀란드의 중년의 부부가 아무말없이 앉아 있었다. 마치 오랜만에 일광욕을 하듯이 



라떼를 줄여야겠다 결심했지만 여전히 라떼가 좋다 . 

메뉴의 가격대는 약간 비싸지듯 하지만 고만고만 하다.



나는 창가자리에 자리를 잡았는데, 

창가 바로 앞의 또다른 중년부부도 공휴일의 마지막 오후를 즐기고 있었다.



요즘 헬싱키의 해가 점점길어져서 7시가 넘어가는데도 햇볕이 너무 쨍쨍해서 노을을 못보나 싶었는데

집에 갈때쯤 노을을 볼 수 있었다.

오랜만에 보는 노을이 반가워 나는 사진을 마구마구 찍어댔다.



때마침 조깅하는 아저씨도 지나가 주시고 -



카폐를 나오는길에 바다를 바라보고있는 집, 

날씨가 더 좋아져 꽃이 활짝피면 더 이뻐질것 같은 집이다.

서울로 치면 한강이보이는 땅값비싼 집정도 되려나?ㅎ



카폐를 떠나면서 노을을 바라보고 한번더 찰칵!

하이킹하던 사람들이 잠깐 다녀가기도 하고,

근처에 사는가족들이 와서 즐기다 가는 분위기였다.

저녁8시면 문을 닫아버려 조금 아쉽기도 하지만 평일에 와서 즐기다 가기 괜찮은 곳인 듯 하다.

와이파이도 빵빵터져너무 좋다 ㅎㅎ





'해외 > 헬싱키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싱키카페: mbar  (4) 2012.05.10
:헬싱키카페: Cafe Ursula  (0) 2012.05.08
:헬싱키카페: Cafe Torpanranta  (2) 2012.04.10
:헬싱키식당: Bravuria  (4) 2012.03.18
:헬싱키카페: Cafe Angel  (0) 2012.03.12
:헬싱키카페: Sarjakuva Keskus  (0) 2012.03.04
  1. 앨리스 2012.08.08 18:31 신고

    헬싱키에 몇주간 머물 예정이에요. 저도 노트북들고가서 카페에서 머무는거 좋아하는데 님의 블로그가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오늘은 바닷가 (torpanranta or ursula)가보려고 합니다~
    앞으로도 느낌 좋은들 사진 보러 올께요.

  2. 2012.08.08 18:35

    비밀댓글입니다



오랜만에 외식하게되었는데 어딜갈까 고민하다  가게된 이탈리아 레스토랑
캄피역 광장에 있는 이탈리아 레스토랑 
 
우리는 저녁쯤에 갔었는데 거의 술집분위기였다. 



레스토랑의 외부는 별 특별한것 없었고, 일단 Come in ~


레스토랑을 들어서면 처음인지 아닌지 물어보고는 천절하게 안내해 주면서,
메뉴판과 개인별로 하나씩 카드를 준다.
마음껏 먹고 나갈때 계산하면 된다며


요리사에게가서 내가 고른 요리를 주문할 수 있고,
5가지 종류의 면 중에 우리가 원하는 것을 고를 수가 있다.


음식을 주문하면 빨간 기계를 이용하여 카드에 입력해 주었다.


친구가 주문한 까르보나라
베이컨이 약간 짜지만 먹음직 스럽게 보이긴 하다.


내가 주문한 파스타
이름은 어려워서 기억이 안나지만 레시피에 스파이시 토마토가 있길래 주문했는데
 
전~~혀 안매웠지만 맛있었다.


빵도 자유롭게 먹을 수가 있다. 


한쪽 벽에는 술을 주문할 수 있는 라운지가 있어 각자 계산해서 먹는 듯 하다.


천장에는 먼가를 막 적어놨는데 메뉴를 적어논것 같기도 하고... 
 
뭐 자세히는 모르겠다. 칠판에 낙서해 논 것 같았다.

카드계산할 때 사인할 때 사용하라고 펜을 저렇게 -- 센스쟁이 ~

시계까지 레스토랑전체 느낌을 고려해서 저렇게 센스있게~~ 해놓았다.

전체적으로 
white & Red & Black 이 조화를 이루는 모던하면서 개성이 뚜렸한 공간이었다.

하지만 금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너무 시끄러웠고
식사를 하기 보단 술을 먹는 공간인 듯 싶었다.
조금 시끄러운거 말고는 전반적으로 괜찮은 공간이었다.






 

'해외 > 헬싱키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싱키카페: Cafe Ursula  (0) 2012.05.08
:헬싱키카페: Cafe Torpanranta  (2) 2012.04.10
:헬싱키식당: Bravuria  (4) 2012.03.18
:헬싱키카페: Cafe Angel  (0) 2012.03.12
:헬싱키카페: Sarjakuva Keskus  (0) 2012.03.04
:헬싱키여행: Kiasma  (2) 2012.03.04
  1. 문스팸 2012.03.19 10:16 신고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저도 가고싶네요~~

  2. Go see 2012.04.10 16:44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파스타들이 맛있어보이지만 왠지 짤거같군요! ㅎㅎ

  3. rin 2012.05.07 22:24 신고

    아.. 꼭 가봐야 겠네요



여유로운 주말을 맞이하여 같은과 핀란드 아이가 추천해준 
Cafe Angel을 다녀왔다.

헬싱키 대성당 바로 앞에 있는 카폐,
와이파이가 되는 곳은 아니었지만 다른 가계의 프리와이파이가 잡혀서 와이파이를 훔쳐썻다.

월 ~ 금
am 8:00 ~ pm 9:00
am 9:00 ~ pm 9:00
am 10:00 ~ pm 9:00

헬싱키 보통의 카페들은 주말이면 오후4시까지만 하는 곳이 많은데
여기는 좀 늦게까지 하는 편이다. 



앤젤이 그려진 카페 앤젤 간판 - 앤젤 인 어스를 생각나게 만드는 간판이다.


들어서자마자 계산대가 보이고 저기 쌓여있는 메뉴판들 
우리가 들어가니 영어 메뉴판도 있다면 보여주었다.


계산대 바로 옆에 먹음직스럽게 생긴 케익들이 진열되어있고


정말 맛있어 보이던 케익들 먹어보진 못했지만 다음에 한번 먹어봐야겠다


창가 자리에 앉고 싶었지만 
헬싱키 대성당이 보이는 창가 자리는 우리가 들어갔을 때는 이미 꽉 차 있었다.


11시쯤 카페 안으로 들어갔는데 이미 사람들이 북적북적하였고, 곧 이어 줄줄이 사람들이 들어왔다,
헬싱키 사람들이 주말이면 여유롭게 브런치를 먹는 그런 곳 처럼 보였다.


우리가 갔던 시간에는 브런치와 런치 메뉴가 모두 가능하다고 하여
자유롭게 메뉴를 고를 수 있었다. 


베이컨 애그 브런치에는 커피도 함께 나오는 메뉴였다.


나의 크로와상 메뉴
둘다 €12
크로와상과 치즈 같은 것들이 비싼것들인지 언니의 메뉴가 훨씬 많아 보인다.


커피는 자유롭게 먹을 수 있고 함께 먹을 수 있는 우유와
옆에는 물이 놓여 있었다.


물 놓인 선반에 있는 무민들 - 너무 귀엽다 ~ ♥

까페의 음식들이 괜찮았지만 비싼 감이 좀 있었고,
사람들이 많아서 오랫동안 이야기하면서 있기에는 별로인 장소인 것 같다.
그래도 분위기가 괜찮았고
음식이 짜지 않아 한번쯤 갈만한 곳 인것같다. 




 

'해외 > 헬싱키여행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헬싱키카페: Cafe Torpanranta  (2) 2012.04.10
:헬싱키식당: Bravuria  (4) 2012.03.18
:헬싱키카페: Cafe Angel  (0) 2012.03.12
:헬싱키카페: Sarjakuva Keskus  (0) 2012.03.04
:헬싱키여행: Kiasma  (2) 2012.03.04
:헬싱키여행: Design Forum  (2) 2012.03.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