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6

둘째날 아침

플라워 카페에 브런치 먹으러 갔다.

여행 가기 전에 찾아 뒀던 곳

인테리어가 이뻐서 꼭가보자 했던 곳

그래서 둘째 날 아침에 바로 갔다.

혹시나 여행하다가 포기해야 하는 장소가 되지 않도록...


브런치 카페 답게 운영시간은 아침 7시 30분 부터 새벽 2시까지 한다











거리가 조용하고 한산했고,

가죽시장은 서서히 오픈준비를 하고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플라워카페가 나타났다.

길을 찾는 건 어렵지 않았다.








카페 입구에서 꽃들이 우리를 반기고 있었다.















브런치 메뉴중 두개를 골랐다.

스크램블 애그와 팬케익 둘 다 내가 좋은하는 메뉴이기에

익숙하게 먹었고 맛있었다. 

메뉴에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없는 것을 보고는 아쉬워 하면서 샤케라토를 주문하였다.


















테이블 마다 꽃이 한송이 있는게

기분 좋은 아침을 시작하게 만들어 주는 곳이었다.








이쁜 카페를 나와 도시를 걸었다.

걷다보니 피렌체 성당이 나왔다. 


















쭈욱 걸어서 리퍼블리카 광장에 도착하였다.










리퍼블리카 광장 애플 매장에서 조금 놀다. 옆에 있는 비알레띠 매장 쇼핑 잠깐 했다가

그렇게 여기저기를 돌아 다녔다.

























날씨가 너무 좋아 미술관으로 가는게 조금 아쉽긴 했지만

내일이 있기에 투어가 시작하는 장소로 이동 하였다.








회식끝나도 들어 오는 길에

신랑이 들고온 케이크

받아보니 엄청난 케이크였다.




지유카오가에서 아키게이크가 제일 유명하다고 한다.



포장을 열어보니 아키케이크가 짜잔 ~~ 하고 나왔다.

생크림이 많구나 생각하고 한조각 잘라보니



케이크 내부에 초코빵이 엄청 많았다. 엄청 달겠구나 생각했다.

하지만 !!

먹어보는 순간 !!

깜짝 놀랐다.

진짜 하나도 달지 않은데 맛있었다.

식감은 굉장히 농도가 짙은데 단맛이 안느껴 졌다.

생크림의 단맛도 딱 적당했다. 

이게 이렇게하면 이런 맛이 나는 것인가 생각하다가 먹다보니 

순식간에 한조각을 다 먹어 버렸다.

먹다보면 다 먹겠다 싶었다. 









2017.2.25


피렌체 역 바로 옆이기도 하고

숙소 바로 옆이기도 한 티본 스테이크 맛집으로 갔다.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한 건지 

우리가 들어갈때는 바로 들어갔는데

조금 있으니 사람들이 줄서기 시작하였다.




레스토랑 입구에 고기덩어리들이

신선함을 자랑 하고 있다.





신선함을 인증 받은 무언가 같은데

살아 있는 염소그림이 있으니... 마음이...





음식 기다리는 동안 냅킨도 찍어 보고










신랑은 맥주를 시키고 나는 물을 시켰다.

맥주는 한입만 권법으로 맛만 보고

식전 빵도 와구와구 먹었다.

맛있었다.





에피타이저로 스프를 시켰는데... 이건 뭔가...사골국 같기도 하고,

우리가 흔히 먹는 크리미안 스프가 아니었다.

역시 한국 사람은 따뜻한 국물을 먹어야 한다며,

속이 풀린다고 만족 했다.





이건 염소우유 크림치즈로 만든 뇨끼같은 걸 시켰던것 같은데..

크림 소스 일꺼라 생각했다가 막상 음식을 받았을 했을때의 당혹감..

맛보는 순간

이건! 크리미 함과 짠맛의 조화가 엄청나!!!!!!! 또먹고 싶어!!!!

녹색 만두 같은거 안에 크림치즈 같은게 들어가 있는데 전혀 느끼 하지 않았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뇨끼가 너무 작게 들어가 있어

추가 해서 먹고 싶었지만,

외국이라 부끄러움... 안될것 같아 아쉬워만 하고 있었다.





뚜둥 !! 티본 스테끼!!!

안심과 등심을 함께 먹을 수 있는 티본

소스도 맛있었고, 고기도 잘구워 졌다. 역시 맛집인가 싶었다.

고기는 언제나 옳지





후식으로 바삭한 과자도 받았는데.

저거 먹다가 이빨 부러지는줄 알았다.

맛은 있는데 너무 딱딱한 그 무언가...

총 다해서 86유로!

많이 나와서 뚜둥! 했지만

첫날 저녁이니깐 특별하게 먹었다고 합리화 시키며

내일 부터 아끼자 다짐 하였다.





바로 숙소로 들어가지 않고 도시를 조금 걸어 보고 숙소로 돌아가는길에 보니

사람들이 줄을 엄청 서 있었다.

보통 사람들이 저녁을 늦게 먹는가 보다 했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야경도 보고






이곳저곳 사진도 찍으며

동네 마실 나온듯이 걸었다.









2017.2.25


곧바로 더몰 아울렛으로 향했다.

아침에 도착해서 그런지 도시를 막 걸어다니기 보다는 그냥 간단하고 쇼핑하고

저녁먹고 쉬고 싶은 마음에 더몰을 향했다.





1인 왕복 13유로

버스시간은 다양하게 있었다.




















더몰에서 바로 텍스리펀을 받을 수 있지만,

여권을 챙겨오지 않아 빠르게 포기하고, 구찌 카페에서 쉬면서 음료 한잔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2017.2.25


피렌체 숙소 였던 호텔 디플로맷

예약은 booking.com에서 c 호텔클럽으로 하였는데 ,

호텔로비에 가보니 우리를 디플로맷 호텔로 안내 하였다. 

같은 건물에 있긴 한데 입구가 다르고 리셉션도 따로 있어서 왜 이러는거지? 싶었지만,

왠지 더 좋은곳으로 해준것 같기도 하고, 

비수기의 장점인가 싶기도 하고 긍정적으로 생각 하기로 했다.




위치는 피렌체 역 바로 옆에 있으며,

더몰 가는 버스 타는 곳 바로 옆에 있다.









침대 사이즈도 둘이 쓰기 딱 좋았고,

한가지 단점은 조명이 너무 어두운점인데

호텔에 있는 시간이 길지 않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숙소 창문에서 바라보면 뒷정원 같은 곳이 보였다.





조식 포함으로 결제 하지 않았고,

조식먹으러 들어가는 입구에서 추가 결제 할꺼라고 체크하고 들어가서 먹었다. 

기본적인 메뉴가 다 갖추어져 있었고,

깔끔하니 괜찮았다.


추가 비용은

체크인 할때 도시세 36유로(4박) + 체크아웃할때 물+조식 15유로



길가에 있어서 시끄러울줄 알았는데

우리가 묵었던 방은 안쪽 방이여서 그런지 조용했다.






 


요즘 우리는 필라테스를 다니고 있다.

살이 빠지진 않지만 그래도 안하는것보다는 나을 것 같아

한달 좀 넘게 다니는 중이다.

유연성이 부족해서 부들부들하고

배에 힘주는게 어려워 부들부들 하는데

그래도 점점 나아 지고 있으니

뿌듯하다.

특히나 이번주는 식단 조절까지 해 보았는데

너무 배고프고 힘들고.. 

그래서 다음주부터는 식단 조절은 하지 않을 참이다.



'일상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4.18: 단순한 그릇  (0) 2018.04.18
:2018.4.6: 향초  (0) 2018.04.06
:2월 첫째주: 필라테스 부들부들  (0) 2018.02.11




1년전쯤 제작년 쯤이겠지 KLM얼리버드 행사할때 무작정 결제 했던 이탈리아행 비행기 

그때의 추억에 잠겨 또 가고싶다는 마음에 블로그에 정리해 두려고 한다.



작년 3월1일이 끼어있는 주에 떠났던 8박9일



토요일 새벽 00:55분에 인천에서 출발하는 밤비행기 였다.

토요일이긴 하지만 금요일날 퇴근후 바로 인천공항으로 와서 그런지

더욱 설레였던것 같기도 하다.




장거리 비행의 필수품은

목베개와 텀블러



 

 


두번의 기내식을먹고 한숨 푹 자고 나니 암스테르담에 도착하였다.




암스테르담에서 환승은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





우리를 피사로 데려다줄 작은 비행기 ~





목이 마르지만 그냥 물은 먹기싫어 비타민 워터 같은걸 사봤는데

핵맛없음




탑승권에 찍힌 번호가 앞쪽이겠거니 생각은 했지만

제일앞일줄은 생각지도 못했다.

덕분에 잠깐이지만 다리도 펴고, 조금 편하게 앉아있었다.

신랑은 안전안내 도우미도 해보는 경험도 했다.








창밖을 바라보며 설레여 하고 있었더니

우리 옆에 앉아 있던 할아버지가 알프스 산맥이라고 말해주었다. 

그래서 더 신기해 하며 보면서 사진도 찍고 그러고 있으니

할아버지가 흐뭇한 미소를 띄며 우리를 바라보고 있었다.

 




피사 공항은 매우 작았다.

짐찾고 밖으로 나오기까지 삼십분 정도 밖에 안걸렸던것 같다.

이게 다인가 싶을 정도로 작았다.

그리고 나가서 오른쪽에 버스티켓 박스가 있었다.





조금씩 사람들이 타기 시작하더니 바로 버스가 출발하였다.

피사의 사탑을 보고 갈까도 생각해 봤지만

일단 짐을 더는게 첫번째 인것 같아 바로 우리 숙소가 있는 피렌체로 출발 ~~





피렌체로 가는 길에 이탈리아의 시골 풍경에 보였다.





드디어 피렌체 역에 도착









한참을 고민하다 세컨카메라로 구입한
G7X Mark2
데일리로 들고 다니겠다는 다짐으로 자기 합리화를하고 어제의 스튜핏 !!!!

출시되고 시간이 좀 지났기 때문에 조금 저렴하게 구입하였다... 고 생각중 ... 그럴꺼라고....난 알뜰하게 산거라고... 생각중

어제 나의 품으로 온 사진기가 너무 좋다
 그리고 첫 찰영은 반포한강공원 !!!
마침 배송받은날 저녁에 한강공원에서 약속이 있었기에 마음껏찍었다


밤사진도 잘찍히는게 짱좋다 !!!




부다페스트 호텔은 Novotel Budapest Danube

적당한 가격에 뷰가 좋은 곳을 찾다가 선택하게 되었다.

창 중간 기둥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국회의사당과 도나우강 풍경을 즐기기에는 충분하였다.





큰방은 아니었지만 좁지 않았고, 화장실도 깔끔하니 좋았다.





조식이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하루만 조식 추가를 해서 먹어보았다.

뷔폐 형식이었고, 메뉴가 다양하고 괜찮았다.














프라하에서 묶었던 Atlantic Hotel

공항에서 들어와 찾는 데도 어렵지 않은 위치에 있었고,

특히 야간버스 타는 곳과 멀지 않은 곳에 있어서

위치가 좋았다.


하지만 천장이 높은거에 비해 전등 불빛이 너무 약해서 어두웠다.

가격대비하면 괜찮았다.




조식은 뷔폐식이었고,

디저트빵이 매일 조금씩 다르게 나오는거 말고는 기본적인 메뉴는 똑같이 나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