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끝나도 들어 오는 길에

신랑이 들고온 케이크

받아보니 엄청난 케이크였다.




지유카오가에서 아키게이크가 제일 유명하다고 한다.



포장을 열어보니 아키케이크가 짜잔 ~~ 하고 나왔다.

생크림이 많구나 생각하고 한조각 잘라보니



케이크 내부에 초코빵이 엄청 많았다. 엄청 달겠구나 생각했다.

하지만 !!

먹어보는 순간 !!

깜짝 놀랐다.

진짜 하나도 달지 않은데 맛있었다.

식감은 굉장히 농도가 짙은데 단맛이 안느껴 졌다.

생크림의 단맛도 딱 적당했다. 

이게 이렇게하면 이런 맛이 나는 것인가 생각하다가 먹다보니 

순식간에 한조각을 다 먹어 버렸다.

먹다보면 다 먹겠다 싶었다. 









2017.2.25


피렌체 역 바로 옆이기도 하고

숙소 바로 옆이기도 한 티본 스테이크 맛집으로 갔다.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한 건지 

우리가 들어갈때는 바로 들어갔는데

조금 있으니 사람들이 줄서기 시작하였다.




레스토랑 입구에 고기덩어리들이

신선함을 자랑 하고 있다.





신선함을 인증 받은 무언가 같은데

살아 있는 염소그림이 있으니... 마음이...





음식 기다리는 동안 냅킨도 찍어 보고










신랑은 맥주를 시키고 나는 물을 시켰다.

맥주는 한입만 권법으로 맛만 보고

식전 빵도 와구와구 먹었다.

맛있었다.





에피타이저로 스프를 시켰는데... 이건 뭔가...사골국 같기도 하고,

우리가 흔히 먹는 크리미안 스프가 아니었다.

역시 한국 사람은 따뜻한 국물을 먹어야 한다며,

속이 풀린다고 만족 했다.





이건 염소우유 크림치즈로 만든 뇨끼같은 걸 시켰던것 같은데..

크림 소스 일꺼라 생각했다가 막상 음식을 받았을 했을때의 당혹감..

맛보는 순간

이건! 크리미 함과 짠맛의 조화가 엄청나!!!!!!! 또먹고 싶어!!!!

녹색 만두 같은거 안에 크림치즈 같은게 들어가 있는데 전혀 느끼 하지 않았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뇨끼가 너무 작게 들어가 있어

추가 해서 먹고 싶었지만,

외국이라 부끄러움... 안될것 같아 아쉬워만 하고 있었다.





뚜둥 !! 티본 스테끼!!!

안심과 등심을 함께 먹을 수 있는 티본

소스도 맛있었고, 고기도 잘구워 졌다. 역시 맛집인가 싶었다.

고기는 언제나 옳지





후식으로 바삭한 과자도 받았는데.

저거 먹다가 이빨 부러지는줄 알았다.

맛은 있는데 너무 딱딱한 그 무언가...

총 다해서 86유로!

많이 나와서 뚜둥! 했지만

첫날 저녁이니깐 특별하게 먹었다고 합리화 시키며

내일 부터 아끼자 다짐 하였다.





바로 숙소로 들어가지 않고 도시를 조금 걸어 보고 숙소로 돌아가는길에 보니

사람들이 줄을 엄청 서 있었다.

보통 사람들이 저녁을 늦게 먹는가 보다 했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야경도 보고






이곳저곳 사진도 찍으며

동네 마실 나온듯이 걸었다.









2017.2.25


곧바로 더몰 아울렛으로 향했다.

아침에 도착해서 그런지 도시를 막 걸어다니기 보다는 그냥 간단하고 쇼핑하고

저녁먹고 쉬고 싶은 마음에 더몰을 향했다.





1인 왕복 13유로

버스시간은 다양하게 있었다.




















더몰에서 바로 텍스리펀을 받을 수 있지만,

여권을 챙겨오지 않아 빠르게 포기하고, 구찌 카페에서 쉬면서 음료 한잔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2017.2.25


피렌체 숙소 였던 호텔 디플로맷

예약은 booking.com에서 c 호텔클럽으로 하였는데 ,

호텔로비에 가보니 우리를 디플로맷 호텔로 안내 하였다. 

같은 건물에 있긴 한데 입구가 다르고 리셉션도 따로 있어서 왜 이러는거지? 싶었지만,

왠지 더 좋은곳으로 해준것 같기도 하고, 

비수기의 장점인가 싶기도 하고 긍정적으로 생각 하기로 했다.




위치는 피렌체 역 바로 옆에 있으며,

더몰 가는 버스 타는 곳 바로 옆에 있다.









침대 사이즈도 둘이 쓰기 딱 좋았고,

한가지 단점은 조명이 너무 어두운점인데

호텔에 있는 시간이 길지 않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





숙소 창문에서 바라보면 뒷정원 같은 곳이 보였다.





조식 포함으로 결제 하지 않았고,

조식먹으러 들어가는 입구에서 추가 결제 할꺼라고 체크하고 들어가서 먹었다. 

기본적인 메뉴가 다 갖추어져 있었고,

깔끔하니 괜찮았다.


추가 비용은

체크인 할때 도시세 36유로(4박) + 체크아웃할때 물+조식 15유로



길가에 있어서 시끄러울줄 알았는데

우리가 묵었던 방은 안쪽 방이여서 그런지 조용했다.






 


요즘 우리는 필라테스를 다니고 있다.

살이 빠지진 않지만 그래도 안하는것보다는 나을 것 같아

한달 좀 넘게 다니는 중이다.

유연성이 부족해서 부들부들하고

배에 힘주는게 어려워 부들부들 하는데

그래도 점점 나아 지고 있으니

뿌듯하다.

특히나 이번주는 식단 조절까지 해 보았는데

너무 배고프고 힘들고.. 

그래서 다음주부터는 식단 조절은 하지 않을 참이다.



'일상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4.18: 단순한 그릇  (0) 2018.04.18
:2018.4.6: 향초  (0) 2018.04.06
:2월 첫째주: 필라테스 부들부들  (0) 2018.02.11

+ Recent posts